람포린쿠스상과(Rhamphorhynchoidea)    프테로닥틸루스상과(Pterodactyloidea)

 

 

 

 

 

쥐라기 후기에는 새로운 형태의 익룡이 출현한다. 이 익룡들을 프테로닥틸루스류라고 하는데, 람포린쿠스류와는 현저한 차이를 보인다. 이들은 꼬리가 줄어들고 뇌가 커지는 등, 골격의 다수가 변형되었다. 큰 두개골은 여전히 전체 몸의 상당한 비율을 차지하지만, 목은 더 길어졌다(목뼈는 7개로 동일). 두개골에 있는 구멍의 개수는 람포린쿠스류와 동일하지만, 콧구멍이 눈구멍과 합쳐지는 경우도 있다. 프테로닥틸루스류의 턱은 보다 더 다양화되었고, 이빨이 존재하는 경우에는 더욱더 분화되었다.
견갑골(scapula)은 융합된 척추에 바로 붙어있는데, 이런 척추의 결합과 견갑골의 단단한 부착은 익룡이 날개짓으로 하늘을 날 때 공기의 저항으로부터 견딜 수 있는 아주 강력한 버팀대가 되었다. 날개를 좀더 잘 조절하기 위해서 손목뼈는 두 줄로 융합되었고, 손가락뼈(장골과 지골)에도 변형이 가해졌다. 람포린쿠스류의 지골은 장골보다 훨씬 더 길지만, 프테로닥틸루스류에서는 그 반대로 장골이 지골보다 훨씬 더 길다. 이것은 더 강한 장골에 날개막을 배분한다는 이점이 있다.
이런 변화에 대한 이유는 아마도 람포린쿠스류보다 프테로닥틸루스류의 몸집이 훨씬 더 크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몸무게를 줄이기 위해서 꼬리를 잃는 대신, 날개를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향으로 진화하였다. 이런 진화상의 차이로 인해 프테로닥틸루스류는 한 동안 다른 람포린쿠스류와 경쟁을 하다가 마침내는 그들을 제압하고 하늘의 패권을 차지하게 되었다.

 

 

 

 

 

 

 

 

 

노르마노그나투스(Normannognathus)
론코덱테스(Lonchodectes)
바코니드라코(Bakonydraco)
아랑부르기아니아(Arambourgiania)
아즈다르코(Azhdarcho)
암블리덱테스(Amblydectes)
오르니토케이루스(Ornithocheirus)
제지앙곱테루스(Zhejiangopterus)
콜로보린쿠스(Coloborhynchus)
크리오린쿠스(Criorhynchus)
탈라소드로메우스(Thalassodromeus)
투푹수아라(Tupuxuara)
페일롱구스(Feilongus)
프테라노돈(Pteranodon)
프테로닥틸루스(Pterodactylus)
헤르브스토사우루스(Herbstosaurus)

둥가립테루스(Dsungaripterus)
몬타나즈다르코(Montanazhdarcho)
아랄라즈다르코(Aralazhdarcho)
아서닥틸루스(Arthurdactylus)
안항구에라(Anhanguera)
오르니토스토마(Ornithostoma)
저머노닥틸루스(Germanodactylus)
케포닥틸루스(Kepodactylus)
퀘찰코아틀루스(Quetzalcoatlus)
키크노람푸스(Cycnorhamphus)
텐다구립테루스(Tendaguripterus)
트로페오그나투스(Tropeognathus)
포스파토드라코(Phosphatodraco)
프테로다우스트로(Pterodaustro)
하체곱테릭스(Hatzegopter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