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룡    장경룡    모사사우루스류    노토사우루스류    바다 악어    바다 거북

 

 

 

 

 

 

 

 

노토사우루스류는 지느러미를 가진 트라이아스기의 해양 파충류이다. 오늘날의 바다표범처럼 주로 물 밖에서 살다가 먹이를 잡아먹기 위해 물 속으로 뛰어 들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이들은 대개 3m 정도의 몸길이에 긴 몸과 꼬리를 갖고 있다. 머리는 납작하게 늘어나 있고 긴 목을 갖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몸은 작다. 또한 지느러미처럼 생긴 발은 헤엄치는데 아주 효과적이었다. 긴 턱에는 무수히 많은 뾰족한 이빨들이 밖으로 삐쳐 나와있는데, 그런 것으로 보아 이들은 아마도 물고기를 먹고 살았던 것 같다.
노토사우루스류에는 두 개의 아목이 있다. 하나는 원시적인 형태로 몸집이 작은 파키플레우로사우루스류이고, 다른 하나는 여기서 진화된 확실한 노토사우루스류이다. 이런 노토사우루스류는 트라이아스기 말기에 사라졌는데, 후에 나타난 좀더 완전한 해양 파충류인 플레시오사우루스류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어진다.

 

 

 

 

 

 

 

 

 

파키플레우로사우루리아(Pachypleurosauria)

노토사우리아(Nothosauria)

 

 

 

 

네우스티코사우루스(Neusticosaurus)
닥틸로사우루스(Dactylosaurus)
세르피아노사우루스(Serpianosaurus)
아나로사우루스(Anarosaurus)
케이코우사우루스(Keichousaurus)
파키플레우로사우루스(Pachypleurosaurus)
하노사우루스(Hanosaurus)

노토사우루스(Nothosaurus)
케레시오사우루스(Ceresiosau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