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공룡이 멸종하지 않고 사람처럼 진화한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1억 6천만년 동안이나 지구 위를 군림하던 공룡들이 일순간에 모두 사라져 버렸습니다. 이들의 멸종 원인에 대해서는 분분하지만, 그 덕분으로 우리 인류가 출현할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되었죠. 하지만 만약 공룡들이 백악기 말에 절멸하지 않고 지금까지 계속 살아남았다면 과연 어떻게 진화하였을까요? 조금은 엉뚱한 상상 같지만, 실제로 이 같은 연구가 1982년 오타와(Ottawa)의 캐나다 국립박물관 척추고생물 학예사인 러셀(Dale Russell)에 의해 진행되었습니다.
러셀은 트로오돈(Troodon)에 관한 논문을 발표하면서 이 문제에 관해서도 함께 다루었는데, 그가 트로오돈을 진화 모델로 선택한 이유는 트로오돈이 몸에 비해 큰 뇌를 갖고 있어서 가장 지능이 높을 것으로 생각되는 공룡 가운데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그는 박제사이자 예술가인 세퀸(Ron Sequin)과 함께 '다이노사우로이드(Dinosauroid)'라고 하는 공룡 인간을 만들었습니다. 다이노사우로이드는 사람과 마찬가지로 직립을 하고, 꼬리는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또한 커다란 머리를 들기 위해 목도 짧아지고, 몸의 하중을 견디기 위해 발가락으로 걷던 것도 발바닥으로 걷게 되었습니다.
끔찍한 상상 같지만, 만약 공룡들이 이처럼 계속 진화를 했다면 지금의 인류는 사람이 아니라 공룡이 되었을 것입니다.

 

 

 

 

 

 

 

트로오돈의 진화 모델인 공룡 인간 다이노사우로이드(Dinosauroid)